Friday, September 20, 2013

어떻게 전통시장을 살려야 합니까?_마음을 팝니다[이랑주]

일본 방사능 수산물 여파 추석대목 앞두고 수산시장 상인 울상
명절 앞두고 전통시장 온누리 상품권 매출 뚝...

지난 몇 일간 수도 없이 본 전통시장 기사들은 대부분 배드뉴스다.

추석을 앞두고 지자체며 기업이며 전통시장을 살려내겠다며 아주아주 열심인데도 그 사정은 나아지지 않고 있나보다. 
http://blog.naver.com/bookmid?Redirect=Log&logNo=185611639

전통시장의 소상인들의 매출을 높여드리지 못해 너무너무 죄송하다는 표정을 짓는 지자체의 높으신 분들. 
뭐가 그렇게 송구스러우신 건가요?

- IT강국답게 전통시장 현대화 한다고 와이파이 깔아주고
- 배달서비스 하고
- 시설 현대화 한다고 길 넓히고 타일깔고 천장달고
   [비닐하우스현상때문에 40도에 육박해지게 되었다는 안타까운 기사도 있었다]

활성화의 대책으로 내세운것들을 얼핏 살펴보면 그 기획의 바탕에는 전통시장이 마트에 비해 불편한 점에만 초점을 맞춰져있다는 생각이다. 이러다 카트도 생기는게 아닐지...
꼭 보면 시장의 장점은 한줄 정,인심...미안한데 한번도 느껴본적 없다. 카드안된다고 타박주고 사지도 않을건데 만지냐고 뭐라하고 ㅋㅋㅋㅋ



왜 전통시장을 활성화 해야 하나?
왜 우리가 전통시장을 찾아야하지?

Why? 왜? 

1년간 전세계의 시장을 돌면서 한국 전통시장 활성화에 힘을 보태고 있는 
Visual merchandising Designer 이랑주씨의 책 '마을을 팝니다'에서도 그 해답은 나와있지 않았다.

정말 책 제목처럼 감성적인 이야기만 가득하다 느껴져 조금 아쉽다.  
하지만 그녀의 전공분야답게 책에는 비쥬얼적인 개선방안, 즉 상품을 좀 더 먹음직, 매력적으로 보이게 만드는 기술과 요령들이 빼곡하게 담았는데. 

책을 읽으며 문득 지난해 바르셀로나에서 본 [내가 굳이 언급하지 않아도 너무나 잘 알려진] 보케리아 시장이 떠오른다.

사진출처 : 네이버-바르셀로나 보케리아시장

- 물건을 사는 사람보다 사진을 찍는 관광객이 더 많은 시장
- 계란을 둥지에 담아 파는, 상품이 어떻게 보여야 매력적인지 아는 상인들이 있는 시장
 


과일가게마다 진열해놓는 방식, 과일을 이용한 색 배열도 모든게 다르다. 마치 누가 더 이뻐보이나 시합을 하는것처럼 수많은 가게마다 각자의 색깔을 가진 가게들 

바르셀로나 필수 관광지가 된 보케리아시장은 그런곳이다.

다시 우리 시장으로 돌아와 보면
그녀가 하는 말처럼 우리네 시장에선 아직 좀 더 이쁘게 좀 더 가치있게 보여주기 위한 노력은 덜 해왔을 뿐만아니라.
전통 시장이 내세울 장점 찾기에는 소홀했던게 사실이다.

이맘때면 나오는 차례상 준비비용 비교하면서 최대 2배가 차이난다느니 3배가 차이난다느니 그래서 재래시장에서 사라며 설득하려는 기사들...내세울건 가격경쟁력 뿐인건지 정말로! 

아직까지 내세울 건 저렴함뿐이라지만 일전에 가락시장 밖에 서있는 대형 트럭들이 대형유통업체로 못 들어가는 유기농 기준등을 통과하지 못한 하등급을 실은 트럭이고 이런 상품들이 재래시장으로 들어가는것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난 뒤로 재래시장은 '같은 물건을 싸게 구입할 수 있다'는 말 절대 믿지 않는다.  

하지만 확실한 건

시장구석에서 더덕껍질 까시는 할머니가 측은해 한봉지 주세요 할, 파리채로 휘휘 파리를 쫓는 모기향냄새가 진동하고 고등어 위에는 수십마리 파리가 들러붙은 파리지옥이 주렁주렁 매달린 생선가게에서 신선한 생선을 구입하겠다고 찾을 '마음'은 현재로서는 없다는 것 

이마트의 성장과 함께한 지금 나와같은 20대 그리고 30대 마트세대들에게, 전통시장 상인들의 하소연은 그저 사람들에겐 징징거림으로 들린다는 점.  

홈플러스, 이마트, 롯데마트가 하지 못하는 것들이 뭘까?? 수백개의 점포가 똑같은 모습이기에 놓칠수밖에 없는 포기하고 있는 것들 그렇지만 시장은 가능한 모습. 난 그게 뭘지 아직 찾지 못했지만 그게 답이라고 확신한다.

Saturday, September 7, 2013

서울에서는 장을 담글 수 없을까?

서울역 롯데마트 식품코너에 있는 '도심 속 농장'
햇빛을 받지 않고 자라는 것 치고 싱싱하게 자라고 있는 녀석들이 주는 인상은

정화된 공기 안에서 자라나고 있다는 생각에 무엇보다 깨끗하겠구나






순간 설국열차가 떠올랐다는
[인간세계의 축소판으로 묘사된 설국열차 안에는 숲은 물론 식물재배칸, 수족관칸도 있다]


도시에서 농사를 짓는 것은 분명 우리가 초등학교때 배운 상식을 뒤집는 것이다.

하지만 이 비상식이 현실이고 이제는 상식이 될 것 같다.

뉴욕 중심부에서 생산되는 꿀
뉴욕 맨해튼 산 꿀
http://www.cityfarmer.info/2013/08/04/new-york-honey-harvest-at-the-waldorf-astorias-beehives/


도심에 지어진 빌딩양식장에서 자란 광어며, 우럭을 맛볼 수 있는 날이 머지않았다. 
http://m.hankooki.com/t_view.php?WM=hk&FILE_NO=aDIwMTIwMjA2MDMyMjIwMjE1MDAuaHRt&ref=

강남산 광어, 종로산 우럭 



생산자가 소비자와 물리적 거리가 가깝다는 점 
물류와 유통에 드는 비용은 줄어들 거고 
생산하는 과정을 소비자가 직접 확인할 수 있다면 기꺼이 조금은 높은 가격이라도 소비자는 기꺼이 지갑을 열 것이다. 
[도시사람들의 놀이터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은 너무 먼 얘기긴 하지만 내 텃밭이 역삼동 342번지 XX빌딩 4층이라면? 그것도 재밋는일 아닐까?]


그렇다면 장은? 우리가 먹는 고추장, 된장, 간장

각 지역의 장 명인을 찾아다니다 보면 공통적으로 도심과 멀리 떨어진 소위 물 맑고 공기좋은 사람의 왕래가 적은 곳에 위치하고 있다는 사실

물론 맞는 말이다. 오염원에서 멀어질 수록 환경의 영향을 많이 받는 건 사실이니까
하지만 매일 우리 밥상에 오르는 장 임에도 사람들의 관심이 적은 이유는 우리들의 생활권역 밖에 있기 때문이 아닐까

좀 더 가까이에 있다면, 지하철 2정거장만 가면 장이 익어가는 과정을 내 눈으로 볼 수 있다?
단순히 박물관이 아니라 그 장이 실제로 슈퍼에서 판매된다면?

분명 재밋을꺼다




 

Sunday, September 11, 2011

Autumn, the season of Jeon-eo(전어)

who am I?





1. When I'm roasted, I can make daughter-in-law who left back to home.

2. You can find me only fall season in korea.


hahahahahahahahahah



I'm jeon-eo(전어)


Actually I went to local market to buy 'cut live-octopus' 산낙지

But...I can't afford to miss this awesome fish!!





 Way to enjoy?

Specially, Jeon-eo has good harmony with SSamjang(쌈장) rather than Cho gochujang(초고추장)

add garlic slice and piece of pepper!! :)

Friday, September 2, 2011

easy & speedy cooking Bibimguksu(비빔국수)


when you don't have much appetite, bibimguksu can wake up your buds, too!
Ingredients


Main : (4 servings) noodles(so myung소면) 200g

Suace : Red pepper paste 1T(Gochujang), vinegar 1T, Sugar 1T, sesame 1T, sesame oil 1T, Minced garlic 1t, a pinch of salt

Decoration : sesame leaves, a boiled egg

Now let's start cooking ;~ )

Friday, August 19, 2011

Gol-baengi muchim(골뱅이무침) Spicy whelk salad with fresh veg.


Gol-baengi muchim(골뱅이무침)
Spicy whelk salad with fresh veg.


LP PAUWELS!  thatnk you for comment about this dish! :)

 Ingredients

‧Canned whelk 1
‧sliced cabbage
‧onion 1/2
‧cucumber 1/2
‧carrot 1/4


'Gol-baengi muchim' sauce
Gochujang (Red hot pepper paste) 2TS
‧Red pepper flake 3TS
vinegar 2~3TS
‧Soy sauce 1TS
‧Sugar 2TS
‧minced garlic 1/2 ts
‧sesame oil 1ts

Hey guys long time no see! I'm Gene
How have you been?
In korea, It's really hot and damp since the rainy days set in.
The rain kept up for almost two weeks.
Does it like this hottest and sticky summer remind cool beer?
Cool!! Just the thought of it. It's fantastic!!!
Today I will introduce fantastic side dish which is perfect to have with beer.
It is 골뱅이무침 will wash away the summer heat.
Main ingredient of this dish is whelk korean name is 골뱅이(whelk)
you can find canned whelk easilly In any super market for 7,000won
I'm sure that 골뱅이무침 drives you into heaven!
In fact. I took a cooking video however it has not work...:(
so..I had to introduce its cooking steps by text

First.
 boil the whelk in hot water for 3 min and drain them
in a mixing bowl, put all seasoning ingredients and mix them!
I prepare enough sauce because I'm putting some noodles in this salad
next slice onion, cucumber, cabbage and carrot among them particularly soak the sliced onion into cool water to remove spicy taste.
If you have other vegs or fruit don't hesitate! Put in It's ok!
Last step is Boiling noodles.
Like that 골뱅이무침 in the picture.
noodle has good matching with 골뱅이무침
Boil them until water is bubbling well.
when the water boil, put some cool water into the pot and repeat it 2~3times
soak in ice water very quickly, and drain them.
put into a large bowl and mix them!
when you guys cook and serve with beer, you must be loved by your friends and family! The ends today's cooking 끝!
Have a nice summer night with 골뱅이무침! see u! :)